[인터뷰] 비트 메이커 이소월(Sowall)

인터뷰파인더 0 1,769

 

d822db368a8d4b7fc97e9131eac79365_1493211
비트 메이커 이소월



밴드 ‘안녕의 온도’의 멤버이자 재즈 뮤지션으로 활동해 온 이소월(Sowall)이 비트 메이커로서 새로운 앨범 [LIE]를 들고 왔다. 선우정아가 피쳐링한 이번 앨범은 그녀만의 색이 짙게 묻어있다. 인터뷰 내내 자신의 생각과 신념을 말한 그녀는 거짓 없이 음악을 했으면 좋겠다고 한다.



최근.
최근에는 비트 메이커로 [LIE] 앨범을 발해하고 곡 작업을 하면서 지내고 있어요.



‘안녕의 온도’ 결성 계기.
‘안녕의 온도’는 네 명의 연주자로만 구성된 팀이에요. 저희 네 명이서 자주 연주를 하다가 만난 사이죠. 리더인 정상이씨가 평소에 곡을 많이 쓰고 저는 평소에 글을 쓰는 게 취미거든요. 그래서 친한 사람들끼리 음악을 만들어볼까 하다가 결성하게 되었어요.



아까 책을 읽고 있었는데, 어떤 책인가.
[입 속의 검은 잎] 이라는 시집이에요. ‘문학과 지성’ 단편선을 모으는데 어제 지나가다 보고 샀어요. 시집은 많이 읽으려고 해요. 영화도 많이 봐요. 최근에는 ‘재심’을 봤어요. 한국 영화는 무조건 챙겨보는 편이에요. 



d822db368a8d4b7fc97e9131eac79365_1493211
[LIE] 



며칠 전 발표한 [LIE] 소개.
[LIE]는 처음에는 비트로만 만들어진 음악이었어요. 그러다 노래도 함께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서 안녕의 온도 때부터 친분이 있던 선우정아 언니의 보이스가 떠올라 부탁을 드리게 되었어요. 그간 드러머로 음반을 많이 발매 하였지만, 비트 메이커로서 [LIE]는 처음 만든 싱글 앨범이에요.



이번에도 선우정아와 작업을 했다. 어땠는가.
작업도 연주도 함께 할 때 마다 최고라는 생각이 들어요. 아티스트가 인정하는 아티스트. 
프로의 끝판왕 정도라고 할 수 있겠네요.



뮤직비디오가 매우 신선하다. 뮤직비디오 아이디어. 
영상 작업하시는 분이 음악을 하시는 분이에요. 두 달 정도 얘기를 하다가 제작하게 됐어요. 제 이야기에요. 속마음과 제가 사는 게 다를 수 있다는 걸 말하는 거죠. 

근데 가사로 들었을 때는 이별 이야기로 들을 수 있거든요. 다각도로 사람들이 해석할 수 있게 만든 거죠. 이면의 다른 내가 있다는 걸 얘기하면서 얼굴이 찢어지거나 깨지는 걸 얘기했어요. 



이소월이 최근 한 거짓말이 있다면. 
저는 있는 그대로를 말하는 스타일이에요. 그게 더 뒤끝이 없다고 생각해요. 근데 요즘에는 그러지 않아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해요. 그런 것들이 더 거짓말일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20대, 30대 동안에는 생각나는 대로 말하는 게 옳다고 생각하면서 살았는데 30대가 지나가면서부터는 그렇게 하는 것도 좋지 않을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반대로 최근 누군가의 거짓말로 상처 받은 적이 있는가. 
제가 기대를 많이 하는 스타일이 아니에요. 다른 사람한테 최선을 다해서 노력을 하지만, 어릴 때부터 기대 안 하는 걸 생각했어요. 냉소적인 스타일인거죠. (웃음)



작사를 많이 하는데. 계속 하다보면 슬럼프가 있을 수도 있는데.
작사한 것에 대해 사람들이 남긴 글을 보면 ‘곡들이 너무 어렵다, 내용이 너무 함축적이고 은유적이어서 잘 모르겠다.’는 글을 봤어요. 이런 부분에 대해 생각해 봤는데. 작사 자체는 어렵지 않아요. 

글 쓰는 걸 워낙에 좋아해서 하루에 한 단어라도 꼭 남기거든요. 예를 들어 ‘이사를 했다. 기분이 좋았다.’ ‘날씨가 좋았다. 그래서 더 슬펐다.’ 이런 식으로라도 꼭 남겨요.

한 줄 씩 남긴 글을 뒤져보다가 노래랑 맞을 것 같은 단어를 꺼내서 마인드맵을 하는데 가사 쓰는 게 너무 재밌고 늘 새로워요. 그 한 단어, 한 줄로 그 때의 기분이 느껴지거든요. ‘몇 시에 만나서 인터뷰를 진행했고, 어땠고, 장소는 어디였고’ 이런 식으로 쓰지 않아도 단어, 색깔, 기분을 쓰면 이게 왜곡된 기억이라도 훨씬 좋은 것 같아요.

슬럼프는 있죠. 너무 함축적이고 나만 아는 것들을 쓴 것 같다는 생각도 하는데 제 스타일인 것 같아요.



지금은 비트 메이커로도 활동을 하는데, ‘비트 메이커’하면 정확히 어떤 일을 하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비트를 시작으로 모든 음악을 만들기 때문에 쓰게 됐어요. 비트 메이커는 비트만 만들 수도 있고, 요즘에는 프로듀서를 얘기하는 것 같은데, 비트가 주가 되어서 음악을 만든다는 이미지로 저를 생각했어요. 

처음에는 프로듀서로 할지, 드러머로 할지, 드러머 겸 작곡가로 할지 고민하다가 제가 만드는 방식을 봤을 때 드러머이기도 하고 비트가 주가 되니까 그 이름을 쓰게 됐어요. 



비트에는 언제부터 관심을 가졌는가.
3집까지 재즈 앨범을 발매했어요. 처음부터 재즈씬에서 활동하고 있었으니까요. 씬이나 장르의 카테고리를 분명히 하시는 분들이 많죠. 근데 지금의 저는 조금 다르게 생각해요. 어떤 것이 우월하다고 생각하지도 않고 기본이 되지도 않는다고 생각해요. 

재즈가 좀 어려운 음악이고 학문의 음악인 건 맞지만, 음악은 다 같은 것이라고 생각해요. 재즈를 연주하고 있으면서도 비트가 있는 일렉트로, 힙합 장르를 많이 들었어요. 굉장히 동시 다발적으로 관심이 있었지만 표현할 생각을 최근 몇 년에야 하게 된 것 같아요. 



유튜브 영상 중에 이센스의 ‘Back In Time'과 비와이의 ’Forever'가 있는데.
다양한 음악을 찾아 듣지는 않아요. 클래식을 많이 듣고 제일 좋아하는 뮤지션은 이센스에요. 통틀어서 제일 좋아하고 대단한 뮤지션이라고 생각해요. 이센스를 좋아해서 ‘Back In Time'을 만들었고 비와이의 다른 곡은 들어보지 않았지만 ’Forever'는 가사가 좋아서 만들어 봤어요. 



평소 즐겨듣거나 추천해주고 싶은 음악.
챈스더래퍼(Chance The Rapper)가 노사즈 띵(Nosaj Thing)이라는 프로듀서와 함께 한 음반이 있는데 그걸 자주 들어요. 하루 한 번은 꼭 들어요. 이센스도 항상 들어요. 



d822db368a8d4b7fc97e9131eac79365_1493211
비트 메이커 이소월



아직 ‘이소월’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자신의 곡이 있다면.
일단은 [LIE]가 나왔으니까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어요. 제 3집에 ‘잠 못드는 밤’이라는 곡이 있어요. 주변에서 많이 좋아해주시고 저도 좋아하는 곡이에요.



실용음악 학원에서 일하던 당시 학생들에게 어떤 부분을 중요하게 가르쳤나.
걸어 다닐 때도 그렇고 무언가를 할 때 많이 듣고 자기가 진짜 좋아하는 음악이 무엇인지 생각해보는 것. 그렇게 하는 게 어렵거든요. 

학교에서 들어야 하는 노래도 있고, 친구들이 좋아하는 노래도 있고, 요즘 트렌드인 노래도 있으니까. 근데 요즘 트렌드를 듣는다고 이상하다고 생각하거나, 나만 다른 걸 듣는다고 이상하다고 생각할 수 있거든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것. 그게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어떤 음악을 가장 찾고, 다른 사람에게 이야기하고 싶은 음악이 어떤 것인지. 자기 마음의 소리를 파악하고 그 부분에 대해 그런 음악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을 하는 거죠. 스킬을 익히는 것도 중요하지만 마인드 컨트롤도 중요해요. 이게 정말 어려운 것 같아요.



한 음악 사이트에서 이소월의 음악을 평하길. ‘재즈 드러머로서 안정적이고 서정적인 작곡이며 사운드에 깊은 고찰이 느껴진다.’라고 했다. 본인이 생각하던 모습과 같은가. 혹 다르다면 생각해줬으면 하는 모습이 있는가. 
오늘 아침에 든 생각인데, 호불호가 있는 게 되게 좋다고 생각해요. 호불호가 있는데 그 사람만의 특색이 있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늘 생각하는 건 그 사람의 인생이 음악에 드러났으면 해요.

어렸을 때부터 치밀하고 계획적인 스타일이어서 제 룰을 깨는 스타일이 아니었어요. 25살, 27살, 29살에 2년에 걸쳐 앨범을 내겠다는 생각을 했고 진짜로 냈어요. 그러면서 지금은 1집을 듣지 못하겠어요. 미쳐버릴 것 같아요. (웃음) 

1집을 들으면 그 때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는지, 사람들을 어떻게 대했고 음악을 어떻게 했는지, 어떤 마음이었는지 다 들리거든요. 이걸 알고 2집부터는 마음을 편안하게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했어요. 사람들을 편하게 해주고 싶었어요. 3집은 하고 싶은 음악을 맘껏 해보고 싶었고요. 

큰 의미를 부여해서 시작했을 수도 있고 아니면 내 안에 무언가가 녹아들어서 나왔을 수도 있고, 다 부정하고 싶었던 것 아니면 칭찬해줄만했던 제 자아가 있거든요. 사람들과의 관계, 사회적, 정치적으로 어떻게 생각했는지 다 드러나기 때문에 제 음악을 듣고 사람들이 그걸 느꼈으면 좋겠어요. 



인간 이소월이 봤을 때 음악인 SOWALL은 어떤가. 지금까지 해온 것들과 하고 있는 것들.
성과적인 의미에서만은 아니고 저는 제 자신이 굉장히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왜냐하면 저는 한 번도 제가 약속한 걸 지키지 않은 적이 없거든요. 그게 정말 사사로운 일이라도. 저 자신을 한 번도 과대평가하고 칭찬해본 적이 없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성실함이 가장 큰 재능인 것 같아 좀 칭찬해줘도 될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가끔 주변에서 저에게 자기 자신을 너무 타이트하게 붙잡고 있는 게 아니냐고 말해주시는데 그게 그냥 저라고 생각해요. 



아까 치밀하고 계획적인 스타일이라고 했는데.
이제 멀리까지는 안보기로 했어요. 계획적인 삶이 계획된 감정을 갖게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좀 이상한 말이지만. (웃음)

40대가 될 때까지 3장의 앨범을 내겠다고 한다면 도움이 되는 부분도 있겠지만 스스로 편하게 쉴 수 없게 만드는 것 같아요. 올해에는 짝수 달에 음원을 내기로 계약을 했어요. 4월 달에 냈으니까 6월, 8월, 10월, 12월이 내고 각각 inst 버전과 피쳐링 버전을 만들어 놨어요. 12월까지는 계속 낼 생각이에요. 그리고 내년에는 진짜 쉴 예정이에요. 



언제부터 이렇게 계획적이었나.
초등학교 때부터 그랬어요. 부모님이 공부를 하라고 강요하진 않으셨는데, 대신 규칙적인 시간에 자고 일어나라고 하셨어요. 지금 생각하면 강박인데, (웃음) 그게 좋게 작용한 것도 있어요. 규칙적으로 살다보면 그 안에서 할 수 있는 시간 쓰는 일에 대해 책임을 지게 되잖아요. 그러다보니까 시간을 허투루 보내지 않아요. 남편이 이제는 좀 쉬라고 하는데, 이제는 쉴 수 있을 것 같아요. (웃음)



음악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
제 음악에서 제가 살아온 길이 느껴졌으면 하는 언제나 같은 목표가 있어요. 크게는요. 
작게는 제 음악으로 여러 뮤지션들과 작업해보고 싶고, 또 내년 즈음에는 발매한 곡들로 공연을 많이 하고 싶어요. 또 음악의 특성상 해외활동을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해요. 



5년 후의 모습.
5년 후까지 짜놓은 계획은 없지만 지금이랑 비슷할 것 같아요. 꾸준히 음악을 만들고 있지 않을까 싶어요. 



아티스트를 꿈꾸는 이들에게 한 마디.
음악을 거짓 없이 했으면 좋겠어요. 거짓 없이 할 수 있는 만큼. 그렇게 하면 좋은 음악이 나오지 않을까 싶어요. 



이소월에게 거짓말(LIE)이란.
일단 제 앨범이기도 하고. 거짓말이라는 게 어떤 건지 모르는 것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해요. 이게 거짓말인지 사실인지조차 모르는 게 거짓말인 거죠. 내가 지금 말하면서 스스로 사실이라고 생각하면서 말해도 거짓말일 수도 있다는 거예요. 말도 안 되죠. (웃음) 자기 내면의 무의식은 모르는 일이라는 거예요.



추후 계획.
아직 비트 메이커로서는 한 곡 밖에 내지 않았는데요. 이번 2017년도에는 두 달에 한번 씩 싱글앨범이 나올 예정에 있어요. 내년이나 올해 말에는 그것들을 묶어 EP로 낼 생각이구요. 그리고 제가 만든 노래에 직접 노래도 해볼 생각이에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음악이 다소 매니악하다고 생각해요. 10명 모두가 좋아할 수는 없어요. 아마 10명 중에 한 명이 좋아할 음악이에요. 근데 전 이게 너무 좋아요. 한 사람이 제 음악에 공감할 수 있다는 게 너무 좋고 그런 분들에게 너무 감사해요.

많은 사람들이 들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어떤 것들과 타협하지 않을 거예요. 절대로. 그렇게 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웃음) 제 음악을 듣는 사람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나이가 들면서 생각도 변하고 그래요. 그 사람이 돌고 돌면서 다시 돌아왔을 때 제 음악을 다시 들을 수 있는. 그러면 좋을 것 같아요.

저는 계속 노력하면서 살아갈 테니까 잊지... 잊어도 상관없으니까 언젠가 다시 찾아왔으면 좋겠어요. (웃음)



d822db368a8d4b7fc97e9131eac79365_1493211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인터뷰/ 안지수 jisoo4961@naver.com
사진/ 고재광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인터뷰 파인더 x 라이브 펀] 래퍼 캐터나인(Cater Nine)
인터뷰파인더 | 0 Comments | 317 hits
래퍼 캐터나인래퍼 캐터나인(Cater Nine)은 9를 이름에 넣을 정도로 90년대 힙합에 애착이 깊다고 한다. 그만큼 그녀의 랩은 요즘의 랩과는 사뭇 다르다. ‘나는 잘났고, 너… 더보기
Now
[인터뷰] 비트 메이커 이소월(Sowall)
인터뷰파인더 | 0 Comments | 1,770 hits
비트 메이커 이소월밴드 ‘안녕의 온도’의 멤버이자 재즈 뮤지션으로 활동해 온 이소월(Sowall)이 비트 메이커로서 새로운 앨범 [LIE]를 들고 왔다. 선우정아가 피쳐링한 이번 … 더보기
[인터뷰] 래퍼 스타티스(Statice)
인터뷰파인더 | 4 Comments | 1,351 hits
스타티스[COMFORTABLE] ⓒ스타티스스타티스 관련 기사1월에 앨범 [COMFORTABLE]을 발표한 그는 앨범의 이름은 ‘편안한’이지만 이야기 자체는 그리 편하지 않다. 지금… 더보기
[인터뷰 파인더 x 라이브 펀] 래퍼 리코틴에이션(Ricotin-Asian) "언행불일치하는 래퍼가 되지 않…
인터뷰파인더 | 0 Comments | 705 hits
리코틴에이션 ⓒ블랭크 크루리코틴에이션(Ricotin-Asian)이라는 낯선 이름을 가진 그는 동그란 안경에 인터뷰 시작 전부터 수줍게 웃었다. 인터뷰 내내 말을 많이 하지는 않았지… 더보기
[인터뷰] 밴드 만쥬한봉지 "음악은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거예요."
인터뷰파인더 | 1 Comments | 1,693 hits
밴드 만쥬한봉지 왼쪽부터 최용수, 만쥬, 한준희 ⓒ만쥬한봉지 페이스북소울팝 밴드 만쥬한봉지는 이름부터 독특한 팀이다. 독특한 이름만큼 멤버들만의 색깔도 뚜렷하고 서로 장난치는 모습… 더보기
[인터뷰] 가수 윈(Wynn) "즐거우면 계속하는 게 맞아요."
인터뷰파인더 | 1 Comments | 1,498 hits
윈(Wynn)가수보다 프로듀싱과 편곡으로 먼저 이름을 알린 이가 있다. 바로 아티스트 윈(Wynn)이다. 특히 불후의 명곡에서 솔지가 부른 ‘사랑의 창밖의 빗물 같아요’, 김연지가… 더보기
[코멘터리] 가수 설아(Seol.A) 싱글 [Moon Light]
인터뷰파인더 | 0 Comments | 673 hits
설아 - [Moon Light] ⓒ이치원 제공지난 11월 10일 싱글 [Moon Light]를 발표한 가수 설아와 이번 싱글에 대해 간단한 대화를 나눠보았다.Q. [Moon Lig… 더보기
[인터뷰] 래퍼 디핵(D-Hack) "자신의 삶이 바뀌는 걸 보고 싶다면 꾸준히 했으면 좋겠어요."
인터뷰파인더 | 1 Comments | 6,306 hits
래퍼 디핵(D-Hack) ⓒ인터뷰파인더지난 7월 [D의 환상]을 발매한 래퍼 디핵(D-Hack)은 또래의 여느 래퍼들과는 확실히 다르다. 모두가 트렌드를 쫓을 때 그는 자신만의 스… 더보기
[인터뷰] 가수 라니라니(LaniLani) "음악을 계속 가져간다면 좋은 기회가 올 거예요."
인터뷰파인더 | 1 Comments | 1,056 hits
좌측부터 보컬 박주희, 건반 서나 ⓒ라니라니 제공보컬과 건반으로 이루어진 2인조 싱어송라이터 듀오 ‘라니라니’는 올해 초 싱글 [너에게]를 비롯해 6월 달에 [You And I]를… 더보기
가수 일라(Illa) "제 색깔을 구체화시키고 춤과 노래를 취합하고 싶어요."
인터뷰파인더 | 3 Comments | 4,304 hits
일라2014년부터 지금까지 총 3장의 앨범을 냈다. 정규가 아니기 때문에 아직까지 곡이 많은 가수는 아니지만 일라는 자신만의 색과 가치관으로 노래를 만든다. 지난 2월 발매한 [T… 더보기
가수 설아 "아무리 어려워도 끈을 놓지 않고 노력하세요."
인터뷰파인더 | 0 Comments | 1,097 hits
가수 설아 ⓒ본인 제공2016. 08. 06.숭실대역 카페 숨Q. 인사.안녕하세요. 2014년도 5월에 베이비(Bay.B)라는 3인조 여성 보컬 그룹으로 데뷔했었던 가수 설아입니다… 더보기
비트박스 그룹 프리마테(Primate) "혁명은 낭만만으로 이루어지지 않아요."
인터뷰파인더 | 0 Comments | 1,064 hits
프리마테Q. 인사.반갑습니다. 얼터너티브 비트박스 그룹 프리마테의 투탁과 루팡입니다. 비비 몽키스(Monkeys)!프리마테(Primate)의 뜻이 프라이메이트. 영장류라는 뜻이에요… 더보기
래퍼 트라이엄프(Triump) "좋은 에너지를 유지하기 위한 자신만의 의식, 태도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
인터뷰파인더 | 0 Comments | 957 hits
래퍼 트라이엄프Q. 인사.안녕하세요. 트라이엄프입니다. 반갑습니다.Q. 최근.일하면서 다음 앨범 작업에 모든 시간을 쏟고 있어요. 놀고 싶지만 앨범 제작비가 쑥 빠진 후 이번 달까… 더보기
래퍼 오반(Ovan) "어딘가에는 빛이 있고 계속 올라간다는 생각을 했으면 좋겠어요."
인터뷰파인더 | 0 Comments | 6,034 hits
Q. 인사.안녕하세요. 오반입니다. 20살이에요.Q. 최근.솔직하게 이야기하면 망나니처럼 지내고 있어요. 노는 걸 좋아해요. 미성년자 때부터 일을 해서 막상 돈 벌 나이가 되니까 … 더보기
가수 이치원&소울원 "파랗던 꿈"
인터뷰파인더 | 0 Comments | 1,241 hits
왼쪽부터 이치원, 소울원Q. 인사. 이치원(이하 이) : 안녕하세요. 이치원&소울원에서 작곡을 맡고 있는 이치원입니다. 소울원(이하 소) : 안녕하세요, 이치원&소울… 더보기